메뉴 건너뛰기

잡설 게시판

[땅속망상] 목요일

파이팅건맨 2016.03.28 00:49 조회 수 : 11530

목요일의 밤늦은 지하철속은 술과 고기(와 개) 냄새로 충만하다. 쏟아지는 잠을 주체 못하며 휴대폰을 서른 마흔번째 떨어뜨리고 줍는 사람. 전혀 모르는 사이끼리 기대어 자는 사람들. 자신의 목소리 크기를 가늠치 못하면서 했던 개그를 마흔서른번째 반복 하는 사람. 본인은 술을 자셨으나 말짱하다는 자신감 찬 표정으로 나를 보는 홍익사람. 이런 광경은 지하철에서 내린 플랫폼에서도 계속된다. 대각선으로 뛰는 사람. 역 기둥에 기대려고 기어 가는 사람. 이어폰 속 노래를 따라 부르는 사람.

다음날 아침에 내린 지하철역에서 볼 수 있었던 또 다른 광경 - 칸칸마다 스며들어 굳은 피자의 흔적을 연신 긁고 있는 에스컬레이터의 끄트머리.

그래도 좋다. 실컷 재밌게 놀았거나 퇴근이 많이 늦었을때, 끊기지 않은 막차를 기다리며 느끼는 안정감. 그때는 사람이건 개이건 뜨거운 술닭쭈꾸미마늘담배고기 냄새를 그윽하게 뿜어도 좋다. 이 차가 묵직하고 바르게 집까지 나를 실어다 줄 것을 알기에.


이 게시물이  
AiRPAGE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땅속망상] 목요일 파이팅건맨 2016.03.28 11530
공지 횡설수설... 파이팅건맨 1999.09.11 11073
공지 [펌] Business Roles and Designations - for a baby [1] 파이팅건맨 2013.05.24 9189
352 AI에 의해 사라질 직업? 파이팅건맨 2020.10.18 265
351 SW강국들은 조기 코딩교육 덕분에 그리된걸까? 파이팅건맨 2019.09.30 406
350 맥북프로의 터치바에서 시리 버튼 없애기 파이팅건맨 2018.11.12 6278
349 선잠... 파이팅건맨 2017.12.27 627
348 배운것들, 배우지 않을 것들... 파이팅건맨 2017.09.14 786
347 [땅속망상] 넘어지다 파이팅건맨 2016.07.05 930
346 [땅속망상] 질서 기동반 파이팅건맨 2016.07.05 6301
345 가사와 멜로디 파이팅건맨 2016.07.05 3276
344 [땅속망상] 분당선신분당선 파이팅건맨 2016.05.30 1967
343 [땅속망상] 체력 파이팅건맨 2016.04.25 744
342 [땅속망상] 관찰의 장소 파이팅건맨 2016.04.02 382
» [땅속망상] 목요일 파이팅건맨 2016.03.28 11530
340 [땅속망상] 지하철의 비지니스 석 파이팅건맨 2016.03.26 415
339 [땅속망상] 뒷간 파이팅건맨 2016.03.26 280
338 [땅속망상] 배려석 파이팅건맨 2016.03.26 316
337 [땅속망상] 어색한 지하철 파이팅건맨 2016.03.26 266
336 꿈꾸는 자를 비웃기 전에... 파이팅건맨 2016.03.12 381
335 고딩때 작곡했던 곡을 공개했습니다 파이팅건맨 2015.10.27 347
334 페북 친구의 게시물 법칙? 파이팅건맨 2015.10.23 703
333 운전중 내가 편하면 남이 불편한 것들 [2] 파이팅건맨 2015.10.17 100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