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건우와 영화보기

누구나 성장을 한다.

지식을 얻고 지혜를 얻으면서...

하지만, 버려야 하는 것들이 있다.

그중, 가장 안타까운 것.

바로 상상의 능력.


얼마나 강했던가?

나는 슈퍼맨 이었고 악당들을 물리치면서-

정의를 지킬 수 있는 힘이 있었다.


헌데, 정확히 떠오르지 않는 어느 순간-

우리는 어떤 경계를 넘는다.

작정이나 한 듯-

그 전의 세상이 사라진다.


현실에서 상상인지-

상상에서 또 다른 상상으로 가는 경계였는지-

여하튼, 그렇다.


스스로 그 경계를 넘는 이가 있는가 하면,

누군가의 도움을 받는 이가 있다.

혹은, 머무르는 이들도 있다.


경계를 넘을 때는 고통이 따른다.


믿고자 하는 것을 믿으려 할 때-

경계를 넘어가는 고통이 짧다.


사랑은,

지금 있는 곳에서 경계를 넘어-

다른이가 사는 세상으로 가는 일이다.


마찬가지로 다른이가 이곳으로 오면서-

경계는 허물어지고 두 개의 세상이 하나가 된다.


한량없고 걷잡을 수 없는 이 표현들 처럼...


그 모든 일들은 기적처럼 이루어진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