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건우와 영화보기


** 경고: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


기억하는 이들이 있었다.

토요명화인지 주말의 명화였는지 정확히 모르겠지만-

초딩에게 처음으로 외제'천사'의 이미지를 제대로 각인시켰던 그 TV방영작의 DVD판이 인터넷에 도는 것으로 봐서는 말이다.


찔끔찔끔 검색되어져 나오는 스틸컷들이 영화속 천사의 이미지를 모두 보여줄 수 없다.

그래서 이 영화를 한번쯤은 봐야 하는 것이다.

물론 연기를 했던 배우는 늙었다. 

나도 늙었다.

영화의 내용이 가물가물했다.

그래서 다시 봤더니 새롭더라.


그 영화속에서는 촌스런 연출과 특수효과 그리고 치장에도 불구하고 천사는 여전히 아름답다.

영화 '블루라군'과 무척 헷갈릴만큼 엇비슷해서 보고도 어느쪽을 봤는지 모를 영화 '파라다이스'-

그 영화의 히로인 '피비 케이츠'를 기억 안나게 해버린다. @.@ (아니 정확히는- 그냥 소란스럽고 안쓰런 악녀가 한사람 있었다 정도?)


내용도 재미난다.

인공위성에 부딪힌 천사가 추락을 했고-

그녀를 구한 순수 청년과의 코믹 해프닝 그리고 단순 로맨스가 전부다.

그시절 참 많이 만들어지던 고만고만한 내용이지만-

그런 오락영화이지만-

그녀로 인해 감성영화가 되어버렸고 오래도록 기억에 남았던 영화다.


천사역을 맡았던 배우의 이름은 '엠마뉴엘 베아르'이고 (그나마 최근)히트작 미션임파서블 1에 나왔었다.

다시말하지만 천사도 나이를 먹었다.

오드리 햅번도 나이를 먹었었고-

브룩쉴즈도 나이를 먹었다.


지워지지 않는 기술과 기록들 덕분에 지금을 안타까워할 일이 많아질수도 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드는 지금이다.






profile
제목 날짜
기록해 놓은 영화 점수들! 3 2013.06.02
2016년에 개봉하는 기대작들의 트레일러 모음 file 2015.12.17
수십년전의 영화가 예견한 지금의 위협 - Defense play (1988) file 2015.10.17
혼자 감탄한 영화대사들 III file 2015.07.01
혼자 감탄한 영화대사들 II file 2015.06.22
혼자 감탄한 영화 대사들 file 2015.06.19
트레일러만 보고 기대하는 영화들 2015.06.07
송원 (Song one, 2014) 2015.05.02
감성영화 배트맨 file 2014.09.28
투명인간 그리프 (Griff the Invisible, 2010) 2014.04.26
천사와 사랑을 (Date with an angel, 1987) 2013.05.04
캐쉬백 (Cashback, 2006) 2012.10.21
낮술 (Daytime Drinking, 2008) 2012.04.24
비기너스 (Beginners, 2010) 1 2012.04.21
원데이 (One Day, 2011) 1 2012.04.19
태그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