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건우와 영화보기


솔직히 1/3까지는 지루했다.

뭔가 많이 코믹하고 주인공으로부터 엉뚱한 개그가 나올듯 했지만-

감상적인 회상과 그런 영상 그리고 음악들로 가득했다.

그나마 괴짜 조연들의 힘을 입어 곰플래이어를 종료하지 않을 수 있었고-

끝까지 감상하는데 성공했다.


한동안은- 실연을 당한 주인공이 시간의 늦은 속도에 괴로워 한다.

주위 사물로부터 의미가 생기고-

그 의미가 다시 과거의 연인에게 연결되는 것이 두려워서이다.

그래서 생각하는 것이 두렵고,

느끼는 것이 두렵다.


주인공은 그 상황에서 벗어나기 위한 방안으로 어느 슈퍼마켓에 취직을 하고-

마치 초능력을 가진것처럼 시간을 멈추기도 한다.


하지만, 그것은 실제가 아니다.


과거의 의미로 인해 괴롭고 힘들었던 시간에서 벗어남을 의미한다.

그리고, 순간의 중요함과 찰나의 아름다움까지 음미하고 기록하는 예술가로 거듭나는 과정을 표현하는 것 같다.



"예전에 난 사랑이 뭔지 알고 싶었다.
사랑은 우리가 사랑이 있길 원할 때 존재한다.
다만 아름다움에 둘러싸인 채
삶의 매초 사이에 숨겨진 걸 볼 수 있어야 한다.

잠깐 멈춰 설 수 없다면-
사랑을 놓칠 지도 모른다."
영화 - 캐쉬백


profile
제목 날짜
기록해 놓은 영화 점수들! 3 2013.06.02
2016년에 개봉하는 기대작들의 트레일러 모음 file 2015.12.17
수십년전의 영화가 예견한 지금의 위협 - Defense play (1988) file 2015.10.17
혼자 감탄한 영화대사들 III file 2015.07.01
혼자 감탄한 영화대사들 II file 2015.06.22
혼자 감탄한 영화 대사들 file 2015.06.19
트레일러만 보고 기대하는 영화들 2015.06.07
송원 (Song one, 2014) 2015.05.02
감성영화 배트맨 file 2014.09.28
투명인간 그리프 (Griff the Invisible, 2010) 2014.04.26
천사와 사랑을 (Date with an angel, 1987) 2013.05.04
캐쉬백 (Cashback, 2006) 2012.10.21
낮술 (Daytime Drinking, 2008) 2012.04.24
비기너스 (Beginners, 2010) 1 2012.04.21
원데이 (One Day, 2011) 1 2012.04.19
태그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