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건우와 영화보기

지난번에 작성했던 '혼자 감탄한 영화대사들'을 잇는 두번째 짤방들입니다.


아래 짤방은 '엑스 마키나'라는 영화에서 가져왔습니다. 아주 성공했고 또 고도화된 인공지능 로봇을 만든 개발자가 아래처럼 얘기합니다. 무언가를 만드는 입장에서 참 와닿는 말을 하네요.


엑스 마키나 (Ex machina, 2015)


두번째 짤방의 주제는 '소통'입니다. 같은 조건에 대해 다르게 해석할 수 있는 능력이랄까요? ㅋㅎ

조직 폭력배의 수장들은 조직원이 형사와 함께 있는 모습을 확보합니다.

미쓰고 (Miss Conspirator, 2012)


헌데, 그 모습을 해석하는 방법이 이상합니다. 물론, 잘못된 것 같지는 않습니다. 상황파악을 못하는 상태에서 다분히 자기중심적일 때 일어날 수 있는 모습이라 생각합니다.

정말로 조심해야 겠지요.ㅋㅎ


profile
제목 날짜
기록해 놓은 영화 점수들! 3 2013.06.02
2016년에 개봉하는 기대작들의 트레일러 모음 file 2015.12.17
수십년전의 영화가 예견한 지금의 위협 - Defense play (1988) file 2015.10.17
혼자 감탄한 영화대사들 III file 2015.07.01
혼자 감탄한 영화대사들 II file 2015.06.22
혼자 감탄한 영화 대사들 file 2015.06.19
트레일러만 보고 기대하는 영화들 2015.06.07
송원 (Song one, 2014) 2015.05.02
감성영화 배트맨 file 2014.09.28
투명인간 그리프 (Griff the Invisible, 2010) 2014.04.26
천사와 사랑을 (Date with an angel, 1987) 2013.05.04
캐쉬백 (Cashback, 2006) 2012.10.21
낮술 (Daytime Drinking, 2008) 2012.04.24
비기너스 (Beginners, 2010) 1 2012.04.21
원데이 (One Day, 2011) 1 2012.04.19
태그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