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잡설 게시판

나는 이제 이 자리에 머물러 있을 수 없다. 시시각각 걸음을 서두른다. 시간의 흐름은 막을 수 없으니, 어쩔수 없다. 나는 갑니다.
한 차례 여행이 끝나고, 또 다른 여행이 시작된다. 다시 만나는 사람이 있고, 만나지 못하는 사람이 있다. 나도 모르게 사라지는 사람, 스쳐 지나가는 사람. 나는 인사를 나누며 점점 투명해지는 듯한 기분입니다. 흐르는 강을 바라보면서, 살지 않으면 안 됩니다.
저 어린 시절의 흔적만이, 항상 당신 곁에 있기를 간절하게 기도합니다.
손을 흔들어주어서, 고마워요. 몇 번이나 몇 번이나, 흔들어준 손, 고마워요.

소설 '요시모토 바나나'의 '달빛 그림자' 에서...




profile
제목 날짜
횡설수설... 1999.09.11
이상한 나라의 대답 2012.04.20
음, 네트웍 셤 망쳤당... .^.^; 1 1999.10.16
아싸... 죽겄돠... 2000.06.30
민들레 - 강남어린이 2000.06.12
일어나요 - 강남어린이 2000.06.09
검열은 여전히 존재하는가? 2000.05.05
사랑니 - 강남어린이 2000.05.05
야 이바보야 - 강남어린이 2000.04.27
박하사탕... 2000.04.25
OOP Like Human 2000.04.23
먼훗날 2000.04.22
으흠..... 2000.04.18
서울... 1 2000.04.11
가시나무 - 강남어린이 2000.04.10
'달빛 그림자' 에서... 2000.04.01
유머 - 빼빼로의 절규 2000.03.29
비가 그쳤네... 2000.03.28
비... 2000.03.28
gunman.i.am으로 접속가능 2000.03.26
AIRPAGE 봄 단장... 2000.03.26
고민 릴레이... 1 2000.03.24
쫘쉭....... 2000.03.23
태그 쓰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