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잡설 게시판

msn에 숨겨진 야그~~

그리 멀지 않은 옛날.. 'A' 라는 멋있고, 잘생긴 남자가 살았답니다. ^^;;
A는 미국에서 MIT 공대를 다니고 있는 평범한 학생이었죠..
그러던 어느날 A에게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답니다.
그여잔 A가 매일 담배를 사러 가는 가게의 담배가게 아가씨(?) 였는데
A는 그 여자가 보고싶어서 매일매일 담배를 사러 갔었답니다.
그녀의 웃는 모습은 너무너무 예뻤습니다. 거스름돈을 건네줄때 그 미소...
'오늘은 담배를 많이 피시네요..?몸에 않좋은데'
그렇게 말할때의 그 웃음..
A는 그녀의 그 웃음만 생각하면 아무것도 할수 없을 만큼 그녀를 좋아했답니다.
매일매일 그녀가 보고 싶을��마다 담배를 폈죠..
담배를 빨리 펴야... 담배를 사러 갈 수 있으니까요.. ^^*
ㅋㅋ A는인 담배를 너무너무 많이 펴서 꼴초가 되어 버렸답니다. ㅋㅋㅋ ^^*
그렇게 혼자 가슴앓이만 하던 A는 용기를 내어 고백을 했답니다.
여잔 A의 진심을 받아 주었고, 두사람은 연인이 되었죠.

A는 최선을 다했답니다. 그녀가 원하는 것이라면 무었이든 들어 주었고..
그녀가 원한다면 얼마든지 자신을 그녀에게 맞추어 나갔죠..
정성껏 준비한 요리도 대접하고, 얼마 되지 않는 용돈을 모아 선물도 많이 사줬답니다.
그림도 그려주고.. 꽃도 심어 줬죠..

A가 그녈위해 항상 무언갈 준배 했지만
여잔 거기에 대해 아무런 보답도 하지 않았답니다.
하지만 A는 섭섭하지 않았답니다.
보답은 해주지 않지만 그녀는 A를 보며 활짝 웃어 주거든요.
A는 그 웃음이 좋았답니다. 그거면 충분한 보답이 되었죠.

몇해쯤 지났을까.. 여자에겐 A 말고 다른 남자 친구가 생겼습니다.
그녀의 그 남잔 A처럼 상냥하고 다정했지만, A와는 다른.. 매력이 있었죠.
여자를 사로잡는 카리스마랄까요??..
솔직히 여잔 A를 만나며 그를 남자로 느껴본적이 없었답니다.
단지.. 형식적인 남자친구로서의 A일 뿐...
그녀의 모든것을 걸수있는 존재는 되지 못했었죠.
여자의 마음 은 변했답니다.
결국 여잔 A를 버리고 새 남자친구에게로 가버렸죠..
여잔 그 남자친구에게 모든 걸 주었답니다.
남자의 환심을 사기 위해 애교도 부리고 선물도 많이 했죠.
A가 여자에게 했던것 처럼요.

말없이 떠난 여자의 마음을 뒤늦게 안 A는 상처를 받았답니다.
살아가는것이 행복하지 않게 되었고. 웃음도 점점 잃어 갔죠.
행하는 모든일들이 의미를 잃어가기 시작한것입니다.
그녀의 미소를 보지 못한다는 것만으로도 A에겐 큰 고문었으니까요..

몇년이 지나 A는 대학에서 공부만 열심히 해서 수석으로 졸업했고,
마이크로 소프트사에 입사 했습니다.
그곳에서 A는 MSN 메신져라는 획기적인 프로그램을 계발하게 되었죠.
그리고 그는 백만장자가 되었습니다.
돈과 명예를 모두 얻었지만 그는 회사에서 웃지 않는 사람으로 통하고 있었습니다.
그녀가 그의 웃음을 뺏어 갔으니까요..

메신저의 계발로 A가 한참 유명새를 타자..
문득.. A는 자신감이 생겼습니다.
그녀에게 다시 돌아와 달라고 말한다면 그녀가 다시 돌아와 줄것 만 같았습니다.
A는 비싼 자동차를 타고 그녀를 찾아갔습니다.

"돌아와 줄 수 있겠니..?"
A가 부자가 되었다는 소식을 알고 있는 그녀였지만 선뜻 대답할 수는 없었습니다.
이미 그때 그 남자와 결혼을 해 행복한 가정을 꾸며 살고 있는 그녀였으니까요..
"미안..."
A는 다시 슬퍼졌습니다.
하루도 빠짐없이 그녀 생각 뿐이었는데 이렇게 단호히 거절 당할 줄을 몰랐습니다.
눈물이 솟을것 같았지만 꾹 참았습니다.
"그래... 그렇게 생각한다면 어쩔 수 없다."
A는 애써 안슬픈척 돌아서며 차에 올라 탔습니다.
"나.. 좋아 했었니?"
A가 차 안에서 창문을 반쯤 열고 물었습니다.
그걸꼭 확인하고 싶었습니다.
그런데 여잔 눈물만 글썽일뿐 대답하진 못했습니다.
A는 그 질문의 대답을 들었다는듯 고개를 끄덕이더니..
"그럼 내가 좋아했던건.. 기억하니..?"
그질문에 대해서도 여잔 아무말도 하지 않았습니다.
A는 더이상 묻지 않고 차에 올라 탔습니다.

A는 집으로 돌아와 자신이 만든 MSN 메신져를 켰습니다.
누군가 자신을 대화목록에 추가했습니다.
누군지 알수 없었지만 그도 추가 시켰습니다.
그사람은 바로 A가 좋아했던 그녀였습니다.
그녀가 메신저를 통해 말했습니다.
"나 기억해... 절대 안잊을게.. 니가 나에게 해줬던것.."
A는 그녀의 말에 대답하지 않고 컴퓨터를 껐답니다.

많이 슬펐습니다. 아니 많이 기뻣습니다.
날 기억해 준다니 그것보다 기쁜일이 없었습니다.

그 후 그가 엠에센을 킬때마다 "remember" (기억하고 있다)
라는 대화명으로 접속된 그녀를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며칠이 지나 도.. 몇달이 지나도.
몇해가 지나도 그녀의 대화명은 "remember" 였죠..
그래서 A는 그녀 외의 사람은 'remember' 라는 단어를
아무도 대화명으로 사용할 수 없도록 만들었답니다.

그래서 이 글을 읽고 있는 여러분이 가진 MSN 메신저도 remember 라는 단어나.
그단어를 포함한 문장을 대화명으로 사용할 수 없답니다. ^^*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버뜨 진실은....

MSN메신저에서는 'remember'(기억하다)라는 단어가 들어간 대화명을 쓰지 못한다.

최근 네티즌 사이에서는 그 이유를 놓고 아름다운 '러브스토리'가 한때 나돌기도 했다.

MSN메신저를 개발한 프로그래머가 자신이 사랑한 옛연인이 메신저에서 항상 'remember'라는 대화명을 사용했는데 그녀를 평생 기억하려고 그녀외에 다른 사람은 이단어를 대화명으로 쓰지 못하도록 만들었다는 얘기였다.

그러나 이 설명은 사실이 아니다.

'remember'를 대화명으로 쓸 수 없는 이유는 이 단어 안에 'member'라는 단어가 포함됐기 때문이다.

즉 MSN메신저에서는 'remember'를 쓸 수 없다기보다 'member'라는 단어를 쓸수 없다는 게 맞다.

메신저에서 대화명은 상대방이 자신을 알아볼 수 있도록 입력하는 짤막한 문장이나 단어로 이용자가 임의대로 바꿀 수 있다.

MSN메신저를 서비스하는 마이크로소프트(MS)는 누구와도 연결할 수 있는 메신저의 특징을 악용, 마치 MS의 직원(member)임을 사칭해 다른 사람에게 접근하는 것을막기 위해 'member'라는 단어 사용을 금지했다.

MSN에서 사용할 수 없는 단어는 이밖에도 많다.

우선 'Microsoft'라는 단어를 쓸 수 없고 메신저 이름인 'MSN', 도움을 주려고하는 듯한 'help', MS가 서비스하는 e-메일 서비스인 'hotmail'도 대화명으로 쓸 수없다.

또 'fuck'과 같은 욕설도 사용금지다.

한국MS의 최경란 과장은 22일 "MSN메신저의 사용자가 급격히 늘어나자 이로 인한 부작용을 방지하고 MS를 사칭하는 일을 막기 위해 일부 단어를 사용금지 했다"고설명했다.

하지만 MS는 아직 한글이나 숫자, 특정인물의 이름을 금지된 대화명 리스트에 올리지 않았다.

따라서 'Microsoft'는 대화명으로 쓸 수 없지만 이 회사의 주인인 'Bill Gates'(빌게이츠)는 누구나 쓸 수 있다




profile
  • profile
    민구 아직 안왔나?
    감기 회복세일때 목욕가면...
    감기..extension 되는거 아닌가?
    Careful 해야제..
    목욕... 이번주 일욜에 안갔던가?
제목 날짜
횡설수설... 1999.09.11
이상한 나라의 대답 2012.04.20
음, 네트웍 셤 망쳤당... .^.^; 1 1999.10.16
불꽃놀이 - 강남어린이 2002.07.10
애착이 가는 양아치도 있다...^^ 2002.06.20
아싸... 내기했던 돈 땄다!! 2002.06.19
사랑, 기억하십니까? 2002.06.18
골..골..골.. 2002.06.05
MSN에 숨겨진 얘기 [퍼옴] 1 2002.05.29
어이쿠야... 뜸하네.. 많이.. 2002.05.14
겨울의 끝... 나른함의 시작... 2002.04.24
학사, 석사, 박사 에 대한 정의...[펐음] 2002.03.30
........... 1 2002.03.22
거 참.... 1 2002.03.22
큰일꾼 큰사발면 - 강남어린이 2002.03.12
휴... 대공사 거의 완료. 2002.03.08
한번쯤 생각해 볼만한 글...[펐음] 2002.02.19
사이언스 키드 [펐음] 2002.02.05
읽을만한 유머... [펐음] 2002.02.04
냠냠.. 2002.01.14
아무것도 아니지 않도록 - 강남어린이 2001.12.27
당신이 천재일수 없는 이유...[퍼옴] 2001.12.13
중국어 폰트 구해주세요.. 2001.12.09
태그 쓰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