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잡설 게시판

지하철에서 내가 앉은 자리로 부터 살짝 먼 곳에 연세 많은 어른이 서 계시고,

내가 자리를 비우면 곧 바로 앉을 것 같은 젊은 사람이 내 앞에 서 있을때-

멋쩍지 않게 연세 많은 어른에게 자리를 양보 할 수 있는 방법...



또는,


기차안, 지하철 안, 버스안등... 나름 조용한 공간에서 시끄럽게 전화 통화를 하는 사람에게 그러지 말라고 하는 부드러운 방법.


극장에서 옆자리에 앉은 사람이 요란하게 과자를 먹거나 휴대폰을 보거나 대화를 하거나 심하면 전화통화까지 할때 그러지 말라고 하는 부드러운 방법.


정리하자면, 개념없는 사람의 개념없는 행동에 대처하는 방법...


배운적이 없다.ㅠㅠ


최대한 정중하고 공손하게 대처하면 돌아오는 건... 자신이 무얼 그리 잘 못 했냐면서 되려 덤빌듯한 표정을 짓거나 화를 내는 참담한 결과였다.


돈을 번다는 건...

그러한 사람들과의 마찰을 최대한 줄이기 위함이고...

만나고 싶은 사람들과 좀 더 많은 시간을 가지기 위함이다.


만원 버스, 지하철, 엘리베이터, 해수욕장, 꽉막힌 고속도로, 북적거리는 백화점, 꽉찬 영화 극장등에서 이리저리 사람들에게 치이면서 사느냐...

함께 있고 싶은 사람들과 넓고, 조용한 공간에서 여유있는 대화를 즐기면서 사느냐...





profile
제목 날짜
횡설수설... 1999.09.11
이상한 나라의 대답 2012.04.20
음, 네트웍 셤 망쳤당... .^.^; 1 1999.10.16
횡설수설... 1999.09.11
이상한 나라의 대답 2012.04.20
음, 네트웍 셤 망쳤당... .^.^; 1 1999.10.16
그래서 성공은 어렵다 2012.04.20
휴... 나름 다 옮긴듯. 2012.04.20
변해야 한다면... 2012.04.24
단어의 재해석 - i 2012.05.01
단어의 재해석 - ii 2012.05.01
원더풀 라이어~ 2012.03.29
크흠... 2012.01.31
앗... 이게 무슨일이지...?? 2012.01.16
아는 것과 모르는 것의 차이는... 2012.01.07
만화 - 탁구공 (조금산) 2012.08.14
갤럭시S 지르다... 2010.12.29
평행선 1 2012.05.28
여긴 압구정 In Seoul. 1999.09.13
가장 두려운 것... 2011.12.15
시침, 분침, 초침 도는 것은 알아도 시간가는 줄은 모른다. 2010.07.27
여기도... 3 2010.06.10
나만의 비행체를 가지고 놀자... 2014.02.05
태그 쓰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