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잡설 게시판

이상한 나라의 대답

파이팅건맨 2012.04.20 23:34 조회 수 : 4340

부제: 오랜친구와 별 목적없는 전화대화의 포문을 열기위한 최소 안부 단계의 진화


휴대폰이 없던때 친구집에 전화를 걸면-

나: "뭐하노?"

친구: "그냥 있다."


-> 가끔 내가 어디냐고 물어 친구가 당황한적이 있다.

-> 우리 아버지 역시 퇴근 하시기전에 집으로 전화를 걸어 어디냐는 질문을 수차례 하셨던것 같다. ㅡ.ㅡ;



휴대폰으로 전화를 걸게되면서-

친구: "응?"

나: "내다, 어디고?"

친구: "집이다"

나: "뭐하노?"

친구: "그냥 있다."


-> 대화는 변화기 시작했고...



그저 친구와 전화가 연결되면-

친구: "응.'

나: "니다, 뭐하노?"

친구: "집이다"


-> "집이다"라는 말로 그넘이 현재 시간에 어느 위치에서 대충 뭘하며 그냥 살고 있었는지 파악이 되버리는 것이다.


ps. "공부한다"는 들어 보거나 말해본적이 없는 것 같다.

ps2. 보통 밥을 먹기전이거나- 먹는중이거나- 먹었냐-에 따라 다음 대화의 갈림길이 생긴다.

먹었다라고 한다면- 다음 대화 주제를 찾기까지 잠시 공백의 시간이 발생한다.

아니면, 밥 먹으라고 전화를 끊어준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