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잡설 게시판

이상한 나라의 대답

파이팅건맨 2012.04.20 23:34 조회 수 : 4351

부제: 오랜친구와 별 목적없는 전화대화의 포문을 열기위한 최소 안부 단계의 진화


휴대폰이 없던때 친구집에 전화를 걸면-

나: "뭐하노?"

친구: "그냥 있다."


-> 가끔 내가 어디냐고 물어 친구가 당황한적이 있다.

-> 우리 아버지 역시 퇴근 하시기전에 집으로 전화를 걸어 어디냐는 질문을 수차례 하셨던것 같다. ㅡ.ㅡ;



휴대폰으로 전화를 걸게되면서-

친구: "응?"

나: "내다, 어디고?"

친구: "집이다"

나: "뭐하노?"

친구: "그냥 있다."


-> 대화는 변화기 시작했고...



그저 친구와 전화가 연결되면-

친구: "응.'

나: "니다, 뭐하노?"

친구: "집이다"


-> "집이다"라는 말로 그넘이 현재 시간에 어느 위치에서 대충 뭘하며 그냥 살고 있었는지 파악이 되버리는 것이다.


ps. "공부한다"는 들어 보거나 말해본적이 없는 것 같다.

ps2. 보통 밥을 먹기전이거나- 먹는중이거나- 먹었냐-에 따라 다음 대화의 갈림길이 생긴다.

먹었다라고 한다면- 다음 대화 주제를 찾기까지 잠시 공백의 시간이 발생한다.

아니면, 밥 먹으라고 전화를 끊어준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횡설수설... 파이팅건맨 1999.09.11 5289
공지 음, 네트웍 셤 망쳤당... .^.^; [1] 파이팅건맨 1999.10.16 4528
» 이상한 나라의 대답 파이팅건맨 2012.04.20 4351
312 소프트웨어 위에 소프트웨어 파이팅건맨 2012.08.24 2146
311 '사'는 의미가 다르다 파이팅건맨 2012.08.19 2077
310 현금을 없애자... 제발! 파이팅건맨 2012.08.18 1509
309 만화 - 탁구공 (조금산) 파이팅건맨 2012.08.14 2424
308 솔직히 말해도 될까 - 이지형 & 임영조 파이팅건맨 2012.07.30 968
307 진입장벽? 파이팅건맨 2012.07.22 1405
306 스위치 - 이상한 술집 파이팅건맨 2012.07.20 1175
305 어떤 날도, 어떤 말도 - 심규선(Lucia) 파이팅건맨 2012.07.15 867
304 어떻게 생각해 - 어썸플래닛 [1] 파이팅건맨 2012.07.14 830
303 Keep Going - 스탠딩 에그 [1] 파이팅건맨 2012.07.13 775
302 의미의 부여 파이팅건맨 2012.06.24 2151
301 인연 파이팅건맨 2012.06.20 1723
300 평행선 [1] 파이팅건맨 2012.05.28 2215
299 단어의 재해석 - ii 파이팅건맨 2012.05.01 3000
298 단어의 재해석 - i 파이팅건맨 2012.05.01 3187
297 변해야 한다면... 파이팅건맨 2012.04.24 3235
» 이상한 나라의 대답 파이팅건맨 2012.04.20 4351
295 그래서 성공은 어렵다 파이팅건맨 2012.04.20 3365
294 휴... 나름 다 옮긴듯. 파이팅건맨 2012.04.20 3279
293 원더풀 라이어~ 파이팅건맨 2012.03.29 290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