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잡설 게시판

가사와 멜로디

파이팅건맨 2016.07.05 15:01 조회 수 : 2696

어떤 노래들은 듣다 보면 특정 장소, 시간에 있던 느낌과 분위기까지 주위를 감쌉니다. 볼과 팔의 털을 곤두서게 만들면서 피부로 듣게 만듭니다.
즉, 이미 들어봤던 노래이건 처음 듣게 되는 것이건 간에 노래의 감성이 놀랄 만큼 흡수되는 때가 있습니다. 왜곡되었을지도 모르지만 그렇게 흡수되었던 때의 분위기가 이후 같거나 비슷한 노래를 듣자마자 기억과 감정으로 몰려오는 것이죠.
만남, 헤어짐, 그리움과 관련될 수 있겠지만 이는 분명 사람마다 달라집니다.

오래전, 학교 선배는 '칵테일 사랑'을 들으면 군 훈련소 시절이 떠오른다고 했습니다. 훈련 중 점심시간에 어디선가 흘러나오던 이 노래가 기분을 싱숭생숭하게 이끌었다 하시더군요. 저에게는 햇살 좋았던 날 걸어 본 시골길의 한적함이 그 노래가 주는 기분이라면 그 형에게는 줄기차게 '좌 우로 정렬'을 외쳐야 했던 때에 닿지 않을 것만 같은 '자유'의 소리였을 겁니다.

그런 기분을 이끄는 데는 가사의 내용도 중요하지만 멜로디의 역할이 더 크다고 봅니다. 가사와 본인의 경험, 상황은 일치하기 힘들지만 그 내용을 실어 놓은 멜로디는 이를 넘어설 만한 공감을 만들고 감성을 이끄는 것 같습니다.

이런 점에서 멜로디가 아닌 자극적인 가사와 그 내용에 더 치중하는 '쇼 미더 머니'보다 '슈가맨'이 더 재밌게 느껴지는 저는 거부할 수 없는 아재가 된 것 같아 아리랑스럽습니다.


6월 28일 오전 11:1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횡설수설... 파이팅건맨 1999.09.11 5288
공지 음, 네트웍 셤 망쳤당... .^.^; [1] 파이팅건맨 1999.10.16 4508
공지 이상한 나라의 대답 파이팅건맨 2012.04.20 4347
351 맥북프로의 터치바에서 시리 버튼 없애기 파이팅건맨 2018.11.12 492
350 선잠... 파이팅건맨 2017.12.27 282
349 배운것들, 배우지 않을 것들... 파이팅건맨 2017.09.14 404
348 [땅속망상] 넘어지다 파이팅건맨 2016.07.05 528
347 [땅속망상] 질서 기동반 파이팅건맨 2016.07.05 2680
» 가사와 멜로디 파이팅건맨 2016.07.05 2696
345 [땅속망상] 분당선신분당선 파이팅건맨 2016.05.30 1876
344 [땅속망상] 체력 파이팅건맨 2016.04.25 635
343 [땅속망상] 관찰의 장소 파이팅건맨 2016.04.02 301
342 [땅속망상] 목요일 파이팅건맨 2016.03.28 448
341 [땅속망상] 지하철의 비지니스 석 파이팅건맨 2016.03.26 314
340 [땅속망상] 뒷간 파이팅건맨 2016.03.26 211
339 [땅속망상] 배려석 파이팅건맨 2016.03.26 231
338 [땅속망상] 어색한 지하철 파이팅건맨 2016.03.26 177
337 꿈꾸는 자를 비웃기 전에... 파이팅건맨 2016.03.12 300
336 고딩때 작곡했던 곡을 공개했습니다 파이팅건맨 2015.10.27 246
335 페북 친구의 게시물 법칙? 파이팅건맨 2015.10.23 555
334 운전중 내가 편하면 남이 불편한 것들 [2] 파이팅건맨 2015.10.17 788
333 제3자가 되면 보이는 것들 파이팅건맨 2015.08.20 280
332 ㅎㄷㄷ 너무 오랫동안 조용해서... 파이팅건맨 2015.03.03 90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