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잡설 게시판

과장된 부분이 없지 않아 있는 것 같습니다만...

뭔가 느낌적인 느낌으로 다가오는 내용이네요.

뭐, 가볍고 깊게 들어가지 않는다면...

'회의에 참석한 모든 이들이 그 회의 내용을 어떻게 이해하고 있는지...

혹은, 약간의 이해만 가진이들이 그 회의의 분위기를 어떤 방식으로 몰고 갈 수 있는지'를 얘기한다고 봐도 좋을 것 같습니다.

마치... '사람 셋이상 모이면 한 사람 바보만드는 거 껌'이라고...?



profile
제목 날짜
고객의 요구에 대처하는 전문가의 자세 2014.04.18
전기에 감성을 더하다 - 종이 전기 회로 2014.02.28
스마트폰을 이용해 만든 현미경 2014.02.06
나만의 비행체를 가지고 놀자... 2014.02.05
왜 믿을 수 있나? 2013.06.29
[펌] Business Roles and Designations - for a baby 1 2013.05.24
그때? 2013.05.04
대장내시경에 임하는 자세 1 2013.03.27
공돌이의 외과술이 필요한 때? 2013.02.15
여행의 색깔 2013.02.14
댓글로 달았다가 지운 글- 2012.12.26
무엇이 당신에게 옳다고 하는가? 2012.12.18
좀비와 나 2012.11.28
인간은 누구나 달에 갈 준비를 하고 있었다. 2012.11.28
노래가사와 시 그리고 잡념의 사이 2012.11.07
이젠 좀 나눠쓰고 같이 고민하자 2012.10.24
설마 그럴리가 없어 2012.10.14
삼성이 놓치고 있는 것! 2012.08.24
소프트웨어 위에 소프트웨어 2012.08.24
'사'는 의미가 다르다 2012.08.19
태그 쓰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