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잡설 게시판

그때?

파이팅건맨 2013.05.04 12:30 조회 수 : 2724

보고싶은 영화가 줄을 서기 시작했습니다.

주말에 극장 가서 보거나, 짬내어 P2P사이트 등을 휘저으면 굵직한 영화는 다 섭렵되던 때가 엊그제였는데... . 지금은 생소한 제목과 배우들로 무장한 미쿡-영쿡-일뽄-인두-프랑수-러샤-똑일-중꾹-뿍한 등 지구의 구석구석에서 영화가 담겨 와서 쌓이고, 미드와 일드는 점점 더 다양하고 재미 있어지고 있습니다.

울나라 드라마도 본방사수의 끈을 놓지 못하게 하네요. 반짝반짝 빚내는... 동안마녀... 최고의 사탕... . 그 와중에 페이수북에 친구요청과 덧글이 떴는지 확인해야 하고 TED 업데이트도 관심을 놓을 수 없습니다. 해도 해도 무너지지 않는 앵그리버드 구조물이 얄미운 만큼- 늦도록 방송되는 TV를 보며 떠오르는 밤참에 대한 욕구는 상상을 초월합니다. 그러다가-

리메이크 되고, 감독판이 되고- 화질이 개선되고- 흑백이 컬러가 되거나- 끄트머리에 내용 쬐끔 바꾼 버전으로- 옛날 옛적 영화들이 벌크로 몰려오기도 합니다.

더더구나 최신영화 검색할때마다 듬성듬성 시리즈 전체를 묶어 보이는 프레데터, 에어리언, 인디아놔 존스, 더미네이터, 스타웜즈, 쥬라기 파크 ... 등의 세트들... .

참을수 없는... 본거 또 재미있게 보는 오덕후 같은 욕구들... ㅡ.,ㅡ;

 

성취감이 생기지 않지만 하는 일이 무척 많네요.

 

그러면서 상상 해봅니다.

소만 키워도 살아지는 때... .



(2011년 6월 17일 금요일 오전 1:13에 썼던 내 페북글을 퍼옴)

https://www.facebook.com/notes/%EC%9D%B4%EA%B1%B4%EC%9A%B0/%EA%B7%B8%EB%95%8C/23024625032092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횡설수설... 파이팅건맨 1999.09.11 5289
공지 음, 네트웍 셤 망쳤당... .^.^; [1] 파이팅건맨 1999.10.16 4528
공지 이상한 나라의 대답 파이팅건맨 2012.04.20 4351
332 ㅎㄷㄷ 너무 오랫동안 조용해서... 파이팅건맨 2015.03.03 904
331 상식의 수준에서... [1] 파이팅건맨 2014.04.20 980
330 고객의 요구에 대처하는 전문가의 자세 파이팅건맨 2014.04.18 222
329 전기에 감성을 더하다 - 종이 전기 회로 파이팅건맨 2014.02.28 1036
328 스마트폰을 이용해 만든 현미경 파이팅건맨 2014.02.06 741
327 나만의 비행체를 가지고 놀자... 파이팅건맨 2014.02.05 2255
326 왜 믿을 수 있나? 파이팅건맨 2013.06.29 1412
325 [펌] Business Roles and Designations - for a baby [1] 파이팅건맨 2013.05.24 4020
» 그때? 파이팅건맨 2013.05.04 2724
323 대장내시경에 임하는 자세 [1] 파이팅건맨 2013.03.27 1404
322 공돌이의 외과술이 필요한 때? 파이팅건맨 2013.02.15 320
321 여행의 색깔 파이팅건맨 2013.02.14 349
320 댓글로 달았다가 지운 글- 파이팅건맨 2012.12.26 549
319 무엇이 당신에게 옳다고 하는가? 파이팅건맨 2012.12.18 654
318 좀비와 나 파이팅건맨 2012.11.28 1203
317 인간은 누구나 달에 갈 준비를 하고 있었다. 파이팅건맨 2012.11.28 848
316 노래가사와 시 그리고 잡념의 사이 파이팅건맨 2012.11.07 1093
315 이젠 좀 나눠쓰고 같이 고민하자 파이팅건맨 2012.10.24 1014
314 설마 그럴리가 없어 파이팅건맨 2012.10.14 833
313 삼성이 놓치고 있는 것! 파이팅건맨 2012.08.24 1392
위로